2019.10.17 (목)

  • 구름조금동두천 15.8℃
  • 흐림강릉 17.3℃
  • 맑음서울 18.5℃
  • 맑음대전 17.1℃
  • 구름많음대구 17.2℃
  • 구름많음울산 17.2℃
  • 구름많음광주 17.7℃
  • 구름많음부산 17.7℃
  • 구름조금고창 15.5℃
  • 흐림제주 20.0℃
  • 맑음강화 13.6℃
  • 구름조금보은 14.2℃
  • 맑음금산 15.7℃
  • 흐림강진군 18.0℃
  • 구름많음경주시 16.8℃
  • 구름많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식산협 식품과학硏, 식품·축산물 방사능시험검사기관 지정

수입·유통식품 방사능물질 불안감 해소
검사핵종 요오드·세슘-최대 12일내 처리


한국식품산업협회(회장 이효율) 부설 한국식품과학연구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지난달 식품 및 축산물분야 방사능 시험․검사기관으로 지정 받아 방사능 시험․검사업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후쿠시마 주변 8개 현 수산물의 수입 전면금지와 일본산 식품에 대한 수입규제 조치 시행과 함께 모든 일본산 수입식품의 방사능 검사를 강화하고 있다.


이에 연구원에서는 일본산 수입식품 및 수산물의 방사능 오염에 대한 사회적 우려와 국민건강의 피해를 사전예방하고 회원사 및 식품기업 등을 대상으로 신속·정확한 시험‧검사를 실시해 수입 식품 및 국내 유통식품의 방사능 물질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를 위해 공인시험 검사기관으로 지정받았다.


방사능 시험·검사 핵종은 요오드와 세슘(131I, 134Cs+137Cs)이며, 시험·검사는 접수일 기준 3~7일이 소요되며 최대 12일 내에 처리된다.


이번 방사능 시험·검사항목 승인은 국내 식품전문 시험검사기관 제1호 지정기관으로 부설 연구원의 기술력과 전문성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는 결과다.


연구원은 방사능 시험·검사항목 확대와 더불어 식품 관련 모든 시험·검사항목에 대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근 건강기능식품공전에 등재된 항목들의 실험법 검증 및 수수료 신고, 신규인력 배치 및 추가 장비 구매까지 마쳐 국내 최고의 식품전문 종합시험·검사기관으로 최상의 검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황실토종닭농장, ‘황실재래닭’ 토종닭으로 인정
황실토종닭농장의 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을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한국토종닭협회(회장 문정진)는 15일 토종닭인정위원회(위원장 이상진)를 개최하고 황실토종닭농장(대표 안인식)에서 신청한 황실재래닭(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에 대해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다만, 이번에 인정받은 토종닭은 식용란 생산 용도로만사용해야 한다. 또한 인정위원회는이날 회의에서토종닭 다양성을 인정하고 특수성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데 입을 모았다. 현재 규정은 제정 당시 국가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닭의 외모를 기준으로 만들어지다 보니 민간 육종에 의해 사육되어오는 닭의 다양한 특성까지 담기는 어려워 현재 기준이 토종닭 다양성 확보에는 한계가 있음을 지적하고관련 고시와 규정 등의 개정을 통해 보다 쉽게 토종닭 인정 신청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다만, 품종을 다양하게 확대하기 위한 제도 개선으로 진입 장벽을 낮추더라도 향후 소유권 분쟁 등을 피할 수 있도록 조성 경위와 육종 기록 등을 검토해 각 품종의 차별성 입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진 위원장은 “민간에서 육종되어지는 여러 품종의 닭이 토종닭으로 인정받아 그 다양성이 확보가 되는 계기가 마련되길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