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9 (수)

  • 맑음동두천 14.5℃
  • 맑음강릉 13.4℃
  • 맑음서울 17.9℃
  • 맑음대전 14.9℃
  • 맑음대구 12.7℃
  • 맑음울산 11.5℃
  • 맑음광주 18.5℃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6.9℃
  • 맑음강화 15.6℃
  • 맑음보은 12.1℃
  • 맑음금산 12.2℃
  • 맑음강진군 15.8℃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충남대·전북대, 축산환경 특성화대학원 지정

축산환경관리원, ‘축산환경 특성화대학원 지원 사업’ 운영
최대 5년, 올 하반기부터 2억원 시작으로 매년 약 4억원 지원

 

축산환경관리원(원장 문홍길)은 지난 12일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축산환경 특성화대학원 지원 사업’의 운영 대학으로 충남대·전북대가 지정됐다고 밝혔다.

 

축산환경 특성화대학원은 축산과 환경을 융합한 교육과정을 통해 탄소중립형 환경친화적 축산업 전환을 촉진하고, 국내외 축산환경 기술과 정책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실무능력을 갖춘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목표이다.
해당 대학은 3월에 공모를 개최하여 사전 검토와 평가위원회 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지정됐다. 
축산환경 특성화대학원으로 지정된 대학에는 최대 5년(3+2년), 올해 하반기부터 2억원을 시작으로 매년 약 4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축산환경 특성화대학원에 참여하는 학생들은 필수교육 과정을 이수하고, 산업체와 연계한 현장실습 등의 교육을 받는다. 이를 통해 축산환경 특성화대학원은 축산환경 산업 분야에 필요한 전문지식을 갖춘 맞춤형 인재를 매년 10명 이상 양성할 계획이다.

 

문홍길 원장은 “축산환경 특성화대학원을 통해 축산환경 분야의 다양한 문제들을 친환경적으로 대응하고 해결할 수 있는 맞춤형 전문인재가 양성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특성화대학원을 통해 양성된 전문인력이 탄소중립형 축산업의 발전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