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맑음동두천 22.5℃
  • 맑음강릉 24.5℃
  • 구름조금서울 22.7℃
  • 구름조금대전 22.8℃
  • 맑음대구 22.7℃
  • 구름많음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2.9℃
  • 안개부산 20.9℃
  • 구름조금고창 21.6℃
  • 구름많음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20.9℃
  • 구름조금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1.4℃
  • 구름많음강진군 20.7℃
  • 맑음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축산

축산단체 “ASF 살처분 SOP 적용·멧돼지 소탕 특단조치” 촉구

축산관련단체협의회·농축산연합회, 국회서 공동 기자회견
집돼지 살처분 아닌 야생멧돼지 개체수 조절 우선
살처분 정책으로 희생된 농가에 합리적 보상책 마련해야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김홍길)와 한국농축산연합회(회장 임영호)는 17일 오전 9시 국회 정문앞에서 정부의 일방적인 연천지역 돼지 전두수 살처분 결정을 반대하고 야생멧돼지 관리를 위한 특단의 조치를 촉구하는 ‘ASF 시군단위 일괄 살처분 반대 및 야생멧돼지 특단 조치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동안 축단협과 농축산연합회는 ASF 발병 전부터 야생멧돼지에 대한 사전 방역대책을 요구하고 야생멧돼지에 대한 개체수 조절과 관리를 수차례 요구해왔다. 그러나 정부는 파주·김포에 이어 연천지역의 모든 돼지를 농가의 동의 없이 살처분이라는 극단 대책을 펼치고 있지만, 최근 DMZ와 민통선 인근의 야생멧돼지 사체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는 등 정황상 야생멧돼지가 가장 유력한 발생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정부의 과도한 정책으로 인해 살처분 당하는 해당 농장들은 재입식 전망조차 어려우며, 폐업에 준하는 피해 감수를 일방적으로 당하고 있지만 현재 보상조차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지 않다.


축단협과 농축산연합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방역의 중점을 야생멧돼지 관리에 두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파주·김포에 이어 연천지역의 모든 돼지를 농가의 동의 없이 살처분이라는 극단적인 대책을 펼치고 있다”고 지적하고 “현재 SOP 매뉴얼 상 살처분 반경 범위는 500미터에 불과하나 연천군의 경우 2개 발생농장간의 역학관계가 없음에도 전체 15만 돼지를 살처분해야 되는 상황에 처해 있다”며  SOP대로 살처분정책을 펼칠것을 주문했다.


또한 정부의 지침으로 인해 폐업에 준하는 피해 감수를 일방적으로 당하는데도 불구하고 보상조차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지 않고 있는 점을 지적했다.

 

축단협과 농축산연합회는 많은 시설과 투자가 이뤄진 상황에서 한순간 사업기반을 모두 잃고 재입식 기간까지 손 놓고 기다려야 하는 상황에서 돼지 값만을 보상하는 현 체제는 미흡하기 그지없다”며 살처분 정책으로 희생된 농가에 대한 합리적 보상책을 마련하고 재입식에 대한 약속을 선행할 것”을 지적했다.


더불어  한돈협회 등이 당초 ASF 발생 전부터 야생멧돼지에 대한 개체수 조절과 관리를 수차례 환경부에 요구했음에도 불구하고, 안일한 태도로 일관해 ASF 발생에 가장 큰 책임 있는 환경부의 졸속 정책을 질타했다.


기자회견을 통해 ASF의 가장 큰 책임이 있는 환경부가 또 한번 졸속대책으로 멧돼지를 포획한다고 하니 이 과정에서 현장만 오염시켜 ASF가 확산되지 않을까 농가의 불안감만 가중되고 있다”고 우려를 표하고 환경부는 지금까지의 잘못을 시인하고, 조속히 체계적이고, 과학적 방법으로 멧돼지를 소탕해 농가들의 ASF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해 줄 것”을 주문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