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11.4℃
  • 맑음서울 8.6℃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11.7℃
  • 맑음울산 11.5℃
  • 맑음광주 12.0℃
  • 맑음부산 13.5℃
  • 맑음고창 12.2℃
  • 구름많음제주 15.7℃
  • 맑음강화 10.8℃
  • 맑음보은 8.3℃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13.3℃
  • 맑음경주시 12.3℃
  • 맑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가축방역관·민간전문가 모여 가축질병 대응 논의

검역본부 천안가축질병방역센터, 돼지·닭 질병전문가 초청 세미나 개최


축산현장의 가축방역관과 민간전문가가 머리를 맞대고 가축질병 대응능력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고 이해도를 향상시키는 현장토론회가 열렸다.


농림축산검역본부 천안가축질병방역센터(센터장 김지호)는 지난 2일과 10일 양일에 걸쳐 검역본부 및 시·도 가축방역관들을 대상으로 ‘가축질병 발생 대비 현장 대응능력 및 전문성 제고를 위한 외부 전문가 초청 세미나‘와 현장토론회를 가졌다.


이번 세미나는 가축질병 분야별(양돈·양계) 외부전문가를 초청해 검역본부와 시·도 가축방역관들이 구제역·AI 특별방역기간 동안 현장 문제해결 능력 및 대응능력을 함양하기 위해 마련됐다.


2일에는 양돈분야 전문가인 베링거인겔하임(주) 우남일 수의사가 ‘돼지의 사양관리와 생산성의 향상을 위한 질병관리’라는 주제로 강의에 나서 구제역 백신 효율성 향상 및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 예방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10일에는 바이엘코리아(주) 임창환 수의사가 ‘양계 사양관리 이해를 통한 질병관리’라는 주제로 강의 후, 국내 HPAI 지속 발생 원인 및 근절방안에 대해 가축방역관들과 격의 없는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참석자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현장의 가축방역관과 민간전문가가 한 자리에 모여 가축방역 정책 및 질병 발생 정보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여 가축질병 대응능력 및 현장 이해도를 향상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검역본부 천안가축질병방역센터장은 “앞으로도 현장 전문가 및 충남지역 가축방역 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통해 현장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소통하면서 상생하는 가축방역 업무를 추진하는 한편, 충남지역 가축질병 청정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호주·미국 전통장 수출…전통 장류 세계화 주역 이달의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우리나라 전통 장류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는 순창장본가강순옥 대표를 선정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40여년전고추장사업을 시작으로순창장류제조 기능인을 거쳐전통식품명인으로 지정돼현재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고품질 장과, 독자적인 특허기술을 접목한 상품을 개발하며 우리나라의 전통 장류를 세계에 널리 알리고 있는 전라북도 순창군의 ‘순창장본가 영농조합법인’의 강순옥 대표를 10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선정했다. 강순옥 대표는 장 맛을 유지하기 위해 순창군에서 생산되는 대두와 태양초고추만을 이용해 고추장을 만든다. 지역 농가와 계약 재배로 약 100톤 가량의 농산물을 구입하며, 질 좋은 원료를 확보하여 농가의 소득 안정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뽕잎 추출물을 이용한 ‘청국장 제조’ 등다수의 특허를 획득하고, 지역 특산물과 장을 접목한 ‘야콘 장아찌’, ‘당근 고추장’, ‘오디 한식 간장’ 등 전통 고추장의 맛을 재현한 기술력과 품질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이며 지난 ‘14년 미국 수출을 시작으로 올해 호주와 미국으로 1천 4백만 원의 장류와 절임류를 수출하는 등 우리나라 전통 장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 농식품부 최봉순 농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