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31.1℃
  • 구름많음강릉 26.9℃
  • 구름많음서울 32.6℃
  • 구름많음대전 31.3℃
  • 구름많음대구 33.6℃
  • 구름조금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2.3℃
  • 구름많음부산 28.2℃
  • 구름조금고창 31.0℃
  • 구름많음제주 30.9℃
  • 구름많음강화 26.1℃
  • 구름많음보은 30.8℃
  • 구름많음금산 31.1℃
  • 구름많음강진군 29.8℃
  • 구름많음경주시 33.3℃
  • 구름많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낙농

낙농진흥회, ’찾아가는 우유교실‘ 성공리에 마무리

낙농가에 의한 낙농교육, 우유 교육의 초석으로 자리잡아
시범사업 첫해 성공적 마무리, 내년부터 전국 확대 추진 예정

 

낙농진흥회는 성장기 학생들에게 건강한 우유 음용습관 형성을 길러주기 위해 낙농가들을 강사로 육성하여 진행한 학교우유교육 프로그램 ’찾아가는 우유교실‘사업이 지난 18일 세종시 으뜸초등학교에서의 교육을 끝으로 올해 사업이 종료되었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우유교실’은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누구보다 낙농에 대해 높은 식견을 갖고 있는 낙농가들이 직접 우리의 낙농산업과 우유에 대한 교육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따라서 학생들에게는 우유와 낙농산업에 대한 흥미를 갖게 해줄 뿐만 아니라 교육 이후에는 현장학습 및 진로체험을 통해 직접 목장을 찾을 수 있는 등 낙농교육의 선순환 고리를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사업이다.

 

낙농진흥회는 이번 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3차례에 걸친 전문가 회의 및 교육전문가 감수를 통해 완성된 프로그램을 토대로 별도의 낙농가 양성교육을 수료한 낙농가 3명을 선발하여 대전, 세종권 14개 학교에 현장 투입하여 교육을 실시했다.


교육의 주요내용으로는 낙농가의 하루를 비롯하여 젖소의 생리적 특성, 우유의 생산과정 및 식품으로써의 가치 등에 대한 내용으로 이뤄져 있다.


올해에는 첫해 시범사업으로 운영되었기에 교육 대상은 충청권역을 중심으로 운영되었다. 교육에 참여한 낙농 강사들도 모두 충남권에 위치한 낙농가들로 이달애(청주 다래목장 대표), 안용대(청주 청원목장 대표), 이선애(천안 효덕목장 대표) 등 3인으로 구성됐다.

 
교육청 관계자들은 “젖소와 우유를 주제로 하는 강의이기에 성장기 학생들의 관심을 이끌어 내기에 충분한 요소로 보인다”며, “무엇보다 우유 급식률을 높이는데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학교 관계자들 또한 “우유 급식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우유 교육이 없었는데, ‘찾아가는  우유교실’을 통해 우유교육과 함께 낙농에 대한 의미도 알게 해주는 소중한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낙농진흥회는 ‘찾아가는 우유교실’의 성공적 시작은 올바른 학교 우유교육이 본격 추진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평가하고, ‘23년부터는 사업을 대폭 확대하여 전국의 낙농가와 학교를 대상으로 진행할 예정임을 밝혔다.

 

낙농진흥회 관계자는 “올해의 성공을 계기로 내년부터는 충청권만이 아닌 전국 단위의 낙농교육으로 확대 실시할 계획”이라며, “우리의 우유와 낙농을 학생들에게 알리고 교육을 맡아줄 강사 낙농가를 선발하기 위해 올해 안에 낙농체험목장 뿐만 아니라 전국의 모든 낙농가를 대상으로 강사 모집을 할 계획이니 관심이 있는 낙농가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낙농진흥회는 선발된 낙농가들을 대상으로 ‘23년 2월중에는 낙농가 대상 강사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며, 교육을 수료한 낙농가들은 3월 이후부터 학교현장에 직접 투입되어 우유교육을 실시하게 된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