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일)

  • 흐림동두천 18.6℃
  • 구름많음강릉 18.4℃
  • 구름많음서울 21.6℃
  • 구름많음대전 19.7℃
  • 맑음대구 18.0℃
  • 구름조금울산 20.1℃
  • 구름조금광주 20.6℃
  • 구름조금부산 20.0℃
  • 구름조금고창 19.0℃
  • 구름조금제주 22.6℃
  • 흐림강화 19.7℃
  • 구름조금보은 15.8℃
  • 구름조금금산 16.2℃
  • 맑음강진군 18.4℃
  • 구름조금경주시 17.6℃
  • 구름조금거제 18.3℃
기상청 제공

“무항생제 축산물이라면 20% 비싸도 구입”

URL복사

서울대 천명선교수, 지난해 성인 1,000명 대상 무항생제 축산물 선호도 조사

국내 소비자들, 항생제 내성균 출현 등 막연한 우려가 무항생제 선호도 끌어올려
 


항생제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키운 가축에서 얻는 이른바 무항생제 축산물이 분명하다면 국내 소비자는 일반 축산물보다 20%가량 가격을 더 지급할 용의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항생제 내성균 출현과 축산물의 항생제 잔류에 대한 소비자의 우려를 잘 보여주는 결과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서울대 수의학과 천명선 교수가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의뢰를 받아 2019년 10∼11월 전국의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수행한 축산물에 대한 선호도 등 온라인 설문 조사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전했다. 가축용 항생제 사용과 이로 인한 항생제의 축산물 내 잔류, 항생제 내성균의 출현과 확산에 대한 대중의 막연한 우려가 무항생제 축산물의 선호도를 끌어올린 셈이다.


무항생제 축산물을 살 때 ‘일반 축산물보다 가격을 10% 더 지급할 용의가 있다’는 소비자가 전체 응답자의 44.5%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25% 더 내겠다’(22%), ‘5% 더 내겠다’(16.7%), ‘50% 더 내겠다’(11.2%) 순이었다. 

 

전체 응답자 평균은 ‘무항생제 축산물을 살 때 19.8% 더 지급할 용의가 있다’로 나타났다.
이는 소비자가 항생제 미사용 돼지에서 유래한 무항생제 돼지고기를 구매할 때 일반 돼지에서 얻은 일반 돼지고기(28만5,000원, 돼지 1마리분) 가격보다 약 20% 높은 34만1,000원을 ‘무항생제’ 돼지고깃값으로 내겠다는 뜻이다. 무항생제 계란의 1알당 가격이 일반 계란(250원)보다 20% 정도 많은 300원이라고 하더라도 소비자가 기꺼이 지갑을 열 수 있다는 의견을 밝힌 것은 그만큼 국내 소비자가 항생제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방증이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과 한국비용편익분석연구원은 검역본부의 의뢰를 받아 돼지고기·닭고기·계란 등 일반 축산물의 10%를 무항생제 축산물로 대체한다고 가정할 때 이로 인한 사회 후생 증가분을 산출했다. 축산물 전체 판매 규모가 1,418억원이나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충북대 경제학과 임병인 교수는 “실제 시장에선 무항생제 축산물 가격이 일반 축산물보다 30%가량 높다”며 “고기 등 축산물에 항생제가 잔류할까 봐 걱정하는 소비자가 많은 만큼 축산 분야에서 항생제 사용을 줄이기 위한 축산물 안전 당국의 효율적인 정책 마련과 실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