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4.7℃
  • 구름조금서울 27.3℃
  • 구름많음대전 26.5℃
  • 구름많음대구 24.5℃
  • 흐림울산 23.9℃
  • 구름많음광주 26.2℃
  • 흐림부산 25.6℃
  • 구름많음고창 24.5℃
  • 흐림제주 26.7℃
  • 구름조금강화 24.3℃
  • 흐림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3.0℃
  • 흐림강진군 25.4℃
  • 흐림경주시 23.1℃
  • 흐림거제 25.6℃
기상청 제공

“산지값은 폭락하는데”…‘금삼겹’ 논란에 멍드는 한돈농가

URL복사

돼지고기 소비자가격 전년 1월 대비 25% 상승

부위별 소비 불균형으로 가격 왜곡현상 심화

“소비 저조한 저지방부위 소비 진작대책 필요”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이하 한돈자조금)는 최근 돼지고기의 소비자가격 상승률이 높아졌지만 정작 산지가격은 폭락해 한돈 농가는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1월 돼지고기(삼겹살) 소비자 가격은 kg당 평균 21,130원(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조사 기준)으로 16,900원이었던 전년 1월 대비 25% 상승했다. 하지만 산지가격은 kg당 3,664원(축산물품질평가원 조사 기준)으로 3년 전부터 여전히 생산원가인 4,200원에 못 미치는 3천원 대에 머무르고 있다.

 

 

이 같은 가격 왜곡 현상은 돼지고기 부위 별 소비 불균형에서 발생한다. 코로나19 사태로 외식 대신 집에서 식사를 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긴급생활자금이 지원되며 삼겹살, 목살 등 구이용 고기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등심, 다릿살 등의 저지방 부위에 대한 소비가 저조해 재고가 쌓이며 산지 가격 하락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학교 급식 중단과 외식소비 감소로 저지방 부위의 재고가 더욱 많이 쌓이면서 상황은 악화되고 있다.

 

한돈 관계자는 “수요가 많은 구이용 부위에만 높은 소비자 가격이 형성됨에 따라 한돈에 대한 가격 왜곡이 발생하고 있으며, 이러한 현상으로 한돈 농가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며, “가격 왜곡 현상을 해소해 합리적인 고기 가격을 유지할 수 있도록, 다릿살 같은 저지방 부위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실용화재단, ‘2021년 식품 우수기술 100선 자료집’ 발간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은 식품관련 기업에서 활용할 수 있는 사업화 가능성이 높은 유망기술을 담은 ‘2021년 식품 우수기술 100선 자료집’을 발간한다고 22일 밝혔다. 재단에서 운영하는 ‘식품 기술이전협의체’의 32개의 대학·출연연에서 보유하고 있는 식품관련 특허기술 1,562건 중 전문가협의회를 통해 시장성, 기술 수요 및 사업화 가능성 등을 판단하여 100건의 사업화 유망기술을 선정했다. 자료집에는 ①(기술특성)기존 기술과 비교하여 차별화된 장점, 신규성 또는 혁신적 기능, ②(기술시장동향) 기술·제품 시장의 규모, 시장 성장 전망과 소비자 동향, ③(개발현황/응용분야) 기술 적용 결과물로 도출될 제품의 형태와 사업가능 분야 등의 내용을 담았다. 자료집에 수록된 100개의 기술은 정보무늬(QR 코드)를 이용하여 특허 명세서와 연동되도록 하여 기술의 자세한 정보를 보다 쉽게 조회할 수 있다. 박철웅 이사장은 “식품기업들이 이번 자료집의 활용을 통해 제품개발을 촉진하고 고부가가치 식품의 신시장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며, 재단은 기업이 대학, 출연연에서 개발한 우수한 기술을 이전받아 신속하게 사업화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